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커밍아웃데이】커밍아웃,불편한 진실➬“소통시작이고 공감.배려로 가는 길목”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다른 사람이나 사회에 공개하는 행위를 커밍아웃이라고 한다. 원래는 세상에 밝히고 싶지 않은 자신의 사상이나 지향성을 숨기고 있다가 드러내는 것을 뜻하는 표현이었다.

매년 1011, 커밍아웃의 날(National Coming Out Day, NCOD)은 자신의 성적취향이나 성정체성을 커밍아웃한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LGBT) 사람들을 경축하고 사람들의 인식 제고를 목적으로 하는 기념일이며, 전 세계의 LGBT 커뮤니티에서 행사가 진행된다.

호모대신 게이라는 말을 쓰고 커밍아웃아우팅을 구별하는 사람이 늘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시선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지난 2014년 애플 CEO 팀 쿡은 미국 경제주간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의 기고문에서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팀 쿡은 지난 수년간 내 성적 지향에 대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했고, 애플의 동료들도 이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다내가 게이라는 것 때문에 그들이 나를 대하는 방식이 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애플의 CEO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알리면 자신이 누구인지 고민하는 사람이나 혼자라고 느끼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커밍아웃 배경을 설명했다.

그동안 팀 쿡이 동성애자라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올해 6월 팀 쿡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또 그는 자신의 고향인 앨리바마 주에서 동성 결혼이 허용되지 않는 것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연예인 최초로 홍석천씨가 2000년 커밍아웃을 선언했다. ‘난 호모다를 밝힌 홍씨는 동성애를 바라보던 당시 한국 사회의 편견으로 방송일도 끊겼고 대중의 시선도 곱지않아 운둔생활까지 해야 했다. 그러나 대한민국 1호 커밍아웃 연예인인 그는 청소년기부터 시작해서 사회에 정착하기까지 성정체성으로 좌절하지 않도록 목소리를 들어주고 도움을 주려고 한다. 내가 잘 버티고 내 분야에서 인정받고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일련의 행동들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희망을 줄 수 있는 일이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지난2015년 서울대학교 제58대 총학생회에 단독 출마, 당선된 김보미씨가 선거운동 과정에서 커밍아웃을 선언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해당 후보는 “‘내가 나로 존재할 수 있는 공간, 모두의 삶이 그 자체로 아름답다고 인정되는 사회를 바란다. 사람들이 가진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긍정하며 사랑하며 당당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며 커밍아웃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성에 대한 개방이 자유로운 미국사회에서는 지난 20151년간 페이스북서 커밍아웃한 미국인 80만명에 달하는 등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특히 그해 6월 미국 대법원이 동성결혼을 합법화 결정을 내린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청소년 성소수자들 같은 경우에는 청소년기에 학교와 집이 생활 반경의 전부인 경우가 많다. 다양한 사람을 만나지 못해서 그게 세상의 전부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소수자에 대한 혐오가 만연한 가운데 '세상은 다 이렇구나' 하는 절망에 빠지는 경우가 있다.

이렇듯이 여전히 한국 사회에서 동성애자는 약자이며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냉소의 대상이다. 그들이 다수의 사람들과 애정의 기호가 다르다는 이유 때문이고 그래서 정상적이지 않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제는 나와 다르다고 해서 옳지 않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버리고 포용할 수 있는 아량으로 돌아서는 것도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길이다.

억압된 문화에서 개방적인 문화로 가는 길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커밍아웃은 소통의 시작이고, 공감과 배려로 가는 길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