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플랜다스의 개’ 네로.파트라슈➬“이명박씨,다스는 누구겁니까?”➽판사答“MB꺼다!”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1870년경 벨기에 프란다스 지방에서 우유의 생산 및 배달을 주업으로 하고 있는 네로와 할아버지가, 혹사당해 버려진 개 파트랴슈와 함께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살아간다이는 50대인 우리는 70년대 흑백 TV시대에 인기를 독차지 했던 만화 영화인 플랜다스의 개. ‘플랜다스의 개(A Dog of Flanders)’는 소년 네로와 개 파트라슈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영국의 소설가 위다의 소설이다.

이 만화를 보면 할아버지는 우유를 짜고 파트라슈와 네로는 우유를 배달하면서 살아간다.

화가로서의 필요한 화구들을 살 수 없어서 그림을 그릴 수 없는 네로. 그래서 목탄으로 그림을 그렸다. 물론 실제로는 목탄 또한 정식 화구 중 하나로 꼽히긴 하지만, 여기서 네로가 쓴 건 말이 목탄이지 그냥 숯조각 수준이다. 그래도 출품작은 제대로 보고서 평가하는 게 정상인데 1명을 제외한 심사위원들은 위의 이유로 보지도 않고 난로에 태워버리는 엉터리 심사를 하려고 했다. 반면 이 대회에서 1등한 학생의 이름은 스팬담으로 1등을 차지한 이유는 고급 종이와 고급 물감으로 그림을 제출했고 유명한 화가에게 그림을 개인지도를 받은 것도 있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스팬담 부모가 벨기에에서 알아주는 부자였기 때문이다.

엄청나게 가난한 네로를 그저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증오하고 싫어하는 아로아의 아빠. 그밖에 빈부격차 때문에 높은 사람의 말이라고 코제츠의 말만 확인도 안 하고 믿으면서 일부는 네로를 믿으면서도 코제트 사장의 비위를 맞추려고 불쌍한 네로를 외면하는 어리석고 비겁한 대다수의 마을 어른들. 이후 네로와 파트라슈의 시신을 보고 자신들의 행동에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지만 때는 너무 늦었다.

최근 50년이 넘은 플랜다스의 개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다스때문이다. ‘다스는 누구 겁니까?’의 국민의 궁금증은 사법부가 처음으로 답했다. ‘다스는 엠비(MB, 이명박 전 대통령) 이라고 법원이 공식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재판장 정계선)5일 횡령·뇌물 등 16가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다스의 실소유주임이 인정된다며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을 선고했다. 삼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 등 핵심적인 공소사실들도 유죄로 인정했다.

이날 선고로 다스 실소유주 논란이 사실상 종지부를 찍으면서 정계 입문 이래 20년 이상 국민을 속여온 MB의 대국민 사기극도 마침내 막을 내리게 됐다.

事必歸正, 올바르지 못한 것이 임시로 기승을 부리는 것 같지만 결국 오래가지 못하고, 마침내 올바른 것이 이기게 되어 있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세상의 모든 일'을 뜻하고, '()''이 세상의 올바른 법칙'을 뜻한다. 사필귀정은 좋은 일을 하면 반드시 복을 받고 나쁜 일을 하면 반드시 벌을 받는 식의 올바른 법칙의 적용을 받게 된다는 말이다.

한국 전쟁 당시인 1952106~ 1015일까지 한국군과 미군이 중공군과 싸워 승리한 전투인 백마고지 전투(白馬高地戰鬪)가 발생한 날이다.

10일 동안 12차례의 공방전으로 백마 고지는 황폐화되었고 중공군은 1만 명, 국군은 3500명의 사상자를 냈다. 38군은 사실상 전투력을 상실해 재정비에 착수했고 제9보병사단도 혹심한 손실을 입어 재편성이 필요했다. 또한 이 전투에서 국군은 219954, 중공군은 55000, 274954발의 포탄을 쏟아부었다고 한다.

군미필인 MB3500명의 희생으로 이룩해 놓은 대한민국을 부정부패의 공화국으로 전락시켰다.

이번 선고에서는 이 세상에 모든 일들에는 원인이 없는 결과는 없다를 보여줬다. 싹이 돋아야 잎이 나오고 꽃이 피고, 이로 인해 나무가 자라고 열매가 맺힌다. 춘화추실(春花秋實)은 자연의 섭리요 우주의 질서이며 하늘의 뜻이다.

철인 쇼펜하워의 말과 같이 '돈은 바닷물 같아서 마시면 마실수록 목이 마른 것이다.' 돈을 찾아서 방황하는 자는 돈과 함께 망하고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