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2022년 장미대선,여권 정권재창출 청신호➭이낙연vs황교안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여론조사 업체인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지난달 27~282일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502(95% 신뢰수준 ±2.5%p·응답률 8.1%)에게 '9월 월간 정례 범 진보·범 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했다.

우선 범진보 대선주자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민주당과 정의당, 평화당, 무당층 응답자(1094·±3.0%p)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16.2%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 총리 선호도는 전월 대비 2.9%p 상승했다. 반면 박원순 서울시장이 0.2%p 내린 13.7%로 지난달 1위에서 2위로 하락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1.6%로 보합세를 기록했지만 다른 주자군의 부진으로 한 계단 상승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의원(9.1%), 이재명 경기도지사(7.1%),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6.7%),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4.2%), 이해찬 민주당 대표(3.4%), 추미애 민주당 전 대표(3.1%), 송영길 민주당 의원(2.6%) 등이 뒤를 이었다. 기타 인물은 2.5%, 없음은 14.8%, 모름·무응답은 5.0%.

민주당 지지층(673·±3.8%p)에서는 이낙연 총리(19.2%)와 박원순 시장(16.2%), 김경수 도지사(14.8%)가 상위 1~3위를 차지했고 이재명 도지사(7.4%), 김부겸 장관(6.8%), 심상정 의원(6.8%), 임종석 비서실장(4.9%), 이해찬 대표(3.6%), 송영길 의원(3.1%), 추미애 전 대표(3.1%) 등순으로 뒤를 이었다.

응답자 전체(1502·±2.5%p)에서는 이낙연 총리 14.6%, 박원순 시장 11.7%, 김경수 도지사 9.5%, 심상정 의원 8.2%, 김부겸 장관 8.0%, 이재명 도지사 7.4%, 임종석 비서실장 3.7%, 이해찬 대표(3.3%), 송영길 의원 3.1%, 추미애 전 대표 3.1% 순으로 집계됐다.

범보수 대선주자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무당층 응답자(593·±4.0%p)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가 전월 대비 6.9%p 상승한 28.5%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0.7%(+0.1%p),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0.6%(+1.2%p)로 각각 2~3위를 유지했다.

이어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7.9%), 오세훈 전 서울시장(7.1%), 김무성 한국당 의원(4.4%),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3.9%), 원희룡 제주도지사(2.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2.6%),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1.2%)이 뒤를 이었다. 기타 인물은 2.1%, 없음은 16.2%, 모름·무응답은 2.1%.

한국당 지지층(284·±5.8%p)에서도 황교안 전 총리가 49.1%1위를 차지했고 홍준표 전 대표(11.1%), 김무성 의원(6.3%), 유승민 전 대표(5.4%), 오세훈 전 시장(5.2%), 안철수 위원장(4.6%), 김문수 전 도지사(4.4%), 원희룡 제주지사(2.5%), 김병준 비대위원장(2.3%), 손학규 대표(1.3%)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전체(1502·±2.5%p)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 13.9%, 유승민 전 대표 13.5%, 안철수 위원장 9.5%, 홍준표 전 대표 7.0%, 오세훈 전 시장 5.3%, 원희룡 도지사 4.9%, 손학규 대표 4.1%, 김무성 의원 3.8%, 김문수 전 도지사 3.4%, 김병준 비대위원장 2.3% 순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