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서고에 묻혀 먼지 싸였던 ‘10.4남북공동선언’➬11년만에 빛 본다”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임진강·한강·예성강이 만나는 한강하구수역, 옛 이름으로 조강(祖江·일명 할아버지강)이다.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지점에서 시작해 강화군 교동도에 이르는 구간이다.

조강은 1953년 정전협정문(15)한강하구 수역으로 표현돼 있으며, 이곳은 민간선박의 자유항행과 정박에 제한받지 않는다는 내용이 있다. 즉 육지에는 휴전선이 있지만 서해바다로 나가는 수역에는 경계를 두지 않았다는 의미다. 그래서 일부 지역연구가들은 이곳을 ·북한 프리존또는 남북공용 국제수로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104일은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의 16대 대통령 노무현과 북한 대표 김정일이 합의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한 날이다. 흔히 10·4 남북정상선언 또는 2007 남북정상선언으로 불리며, 10·4 선언으로 불리 운다.

10.4선언은 6·15공동 선언의 적극 구현, 상호 존중과 신뢰의 남북 관계로의 전환, 군사적 적대 관계 종식,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 추진 남북 경제협력 사업의 적극 활성화, 사회문화 분야의 교류와 협력, 이산가족 상봉 확대 등을 그 내용으로 한다.

10.4 선언의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참석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공동대표단장으로 대규모 방북단이 4일 평양으로 향했다. 방북단은 150여명 규모로 꾸려졌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와 영화배우 명계남 씨 등 민간인 85명도 포함됐다.

4일 평양을 방문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북한 당국과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3일 서울 송파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개회식 기조연설에서 이제부터 중요한 것은 평양 공동선언의 실천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방북 기간 중 북측 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평양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 장관은 남북과 동북아의 경제협력은 저성장에 처한 우리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이러한 사업을 당장은 추진할 수 없지만, 지금부터 착실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경제발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남북 경협준비는 비핵화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장관의 말이 현실화돼 10년동안 단절되었던 남북화해. 평화의 다리가 완성되어야 한다. 그래야 종전협정으로 가는 판문점 도보다리가 다시 연결될 수 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에 서울을 방문, ‘9월 평양공동선언의 완결판을 만들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