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문대통령,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 강행↔김성태“반의회적 폭거”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2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이 지난달 19일 끝났고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 기일을 어제까지로 지정해 국회에 채택을 요청했으나 국회에서 회신받지 못했다""유 장관은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했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하는 등 충분히 소명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교육제도 혁신과 수능 등 산적한 교육현안 관리를 위해 임명을 더는 미룰 수 없다""법이 정한 절차 따라 대통령이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늘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교육현장과 적극 소통하고 토론해 바람직한 대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많은 국민이 우리 교육에 변화를 요구한다. 유 장관이 그 변화를 책임질 적임자로서 역할을 다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 후보자는 딸 위장전입, 아들 병역면제, 정치자금 허위 보고, 지역사무실 임대료 대납, 남편 회사 일감 몰아주기 등의 의혹으로 대한민국의 미래 교육을 맡겨도 될지 기본 역량마저 의심되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교육부 장관은 결정적 하자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가급적이면 하자가 없는 사람이 맡아야 할 자리"라면서 "어떻게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인사를 밀어붙일 수 있는지 국민과 국회도 무시한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