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메일]정인선, ‘네 뒤에 테리우스’ 6세 쌍둥이 엄마 변신중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27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 중 6세 쌍둥이 엄마이자 경력단절 여성 고애린역을 맡은 배우 정인선은 이날 맘 카페에 가입하거나 네이트판 사연을 보며 (연기에)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고민되는 부분이 있으면 사연을 읽고 해결되기도 하더라라며 정시아, 김여진 선배가 동네로 초대해주셔서 동네 엄마들과 다과하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그렇게 캐릭터를 만들 수 있게 많은 분이 도와주셨다고 털어놨다.

미혼 배우로서 엄마 역할을 맡은 것과 관련해서는 엄마 역할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다. 단지 6살짜리 두 아이 엄마라는 포스가 나와야 하는 게 고민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 작품을 부정하지 않으면서 많은 걸 새롭게 보여주고 배울 수 있는 역할이라 좋았다. 또 직업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한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직업이 있다고 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