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메일]송도 불법주차 논란➷“일본차 캠리, 일제 식민지 지배 악몽 재연中”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인천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캠리 차량 불법주차 사태로 입주민과 차주와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송도 불법주차 사태는 지난 27일 발생했다. 해당 아파트 주민 A씨는 전날 자신의 차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여진 것에 항의,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자신의 차량으로 막은 뒤 자리를 떠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차량을 견인하려 했지만, 아파트단지 도로가 사유지라 견인하지 못했다. 격분한 입주민들은 차량을 강제로 인도에 옮긴 후 또 다른 차량으로 주변을 막는 등 바리케이드를 세우기 시작했다. 그러나 뒤늦게 나타난 A씨는 차량은 두고 안에 있던 물건만 가져가는 등 반성 없는 모습을 보여 공분을 샀다.

입주민들은 최근 해당 차량에 메모지를 붙이며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있지만, 차주는 현재까지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문제의 차량 주인에게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경찰 출석을 통보했다. 차량 주인은 다음 달 초순 출석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