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송범근,‘말레이시아vs한국’경기후 비난 봇물➨SNS 비공개 전환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한국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반 5분 골키퍼 송범근은 황당한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크게 튀어 오른 공을 송범근이 뛰어나와 잡았지만,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 황현수와 엉키면서 넘어지고 말았다.

이를 말레이시아의 라시드 무하마드 사파위는 놓치지 않고 볼을 잡아 가뿐히 골을 넣었다. 말레이시아의 두 번째 골도 라시드 무하마드 사파위가 만들어냈다.

경기가 끝난 후 김학범 감독은 나의 판단 착오였다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고, 손흥민은 창피한 패배라며 자책했다.

경기가 끝난 뒤 송범근을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과 관심이 쏟아졌고, 그는 결국 18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