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MB(이명박)&오세훈 민영 실패작’9호선, 27일부터 파업➨‘공영화 요구’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메트로9호선운영노조가 9호선의 공영화를 요구하며 8일부터 무기한 준법투쟁에 들어갔다. 27일에는 파업에 돌입한다.

이 회사의 노조인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5시부로 2018년 임·단투 승리와 노동권, 시민 안전, 공영화 쟁취를 위한 쟁의행위에 들어갔다""오는 27일 오전 5시를 기해 파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최근 사측과 진행하던 교섭이 결렬된 뒤 조합원 100명이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한 결과 투표율 92%94.6%의 찬성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인력 부족과 고용 안정, 처우개선의 필요성에 동의하면서도 그 책임은 서로 미루고 있고, 회사는 권한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이는 결국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에 대한 책임을 미루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은 "'지옥철'이라 불리는 9호선은 다단계 운영 때문에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을 야기하는 것은 물론 서울시민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서울시의 조례에 따르면 현재 9호선의 위탁 방식은 명백한 조례 위반으로,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의지와 노력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하철 9호선은 1단계 25개 역사를 담당하는 민간기업인 서울9호선운영2·3단계 13개 역사(3단계 8개 역사는 조만간 개통 예정)를 맡은 서울교통공사의 자회사 서울메트로9호선운영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9호선은 시민 불편, 열악한 노동조건, 그로 인한 안전 위협이라는 민영화의 폐해를 모두 보여주고 있다""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민영 9호선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공영화해서 모든 것을 정상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 유지업무 인력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시문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장은 "필수 유지업무 인력은 남기고 파업에 들어간다""하지만 준법 투쟁의 수위는 계속해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