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허희수 SPC그룹 부사장, '액상 대마' 흡연 구속➘경영 영구 배제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를 받고 검찰에 구속된 허영인 SPC그룹 회장 차남 허희수 SPC그룹 부사장이 그룹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는다.

SPC그룹은 지난 7일 허 부사장에 대해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다""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는 허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고,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SPC그룹은 "SPC그룹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이번 일을 계기로 법과 윤리, 사회적 책임을 더욱 엄중하게 준수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