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하태경, 이재명 부인 김혜경 추정 녹취록➙“미국 정치드라마‘하우스 오브 카드’역습”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혜경 씨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진실 증언자를 정신병자로 만들기. 이 지시가 본인에 불리한 증언을 하는 사람들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기 위한 상습적인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 의원은 이 지사는 자기 형 ()이재선뿐 아니라 김사랑 씨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켰다는 의혹이 있다고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여배우 김부선도 허언증 환자로 몰아간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하 의원은 이 지사의 스토리를 보면 미국 정치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가 떠오른다라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라면 어떤 비윤리적이고 범죄적 수단이라도 다 동원하는 정치인. 검찰은 이 지사 관련 범죄 의혹 전모를 밝혀 주시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김혜경 씨와 고 이재선 씨의 딸 이모씨로 추정되는 통화 녹취 파일이 공개됐다.

공개된 파일에서 김혜경 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자신을 작은 엄마로 지칭하며 길거리 청소하는 아줌마한테도 그따위 문자는 안 보내겠더라. 네가 집안 어른을 어떻게 봤길래, 너나 집안 노숙자 부부한테도 그렇게 할 수 없는 전화 매너를 갖고 있냐고 이모씨로 추정되는 인물을 비난했다.

또 김혜경 씨 추정 인물은 어른이 아니다는 이모씨 추정 인물의 말에 X이 그냥이라며 욕설을 쏟아냈다. 이어 그래? 좋아,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 입원 말렸거든? 니네 작은 아빠가 가는 거? , 너 때문인 줄 알아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