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J노믹스 엔진, 감속주행中➘생산·투자 3개월 만에 '동반 감소'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18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산업생산은 전월대비 0.7% 감소했다. 지난달 0.2% 증가에서 한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광공업생산은 자동차(-7.3%)와 화학제품(-3.6%) 생산이 줄면서 전월에 비해 0.6% 감소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전월에 비해 0.5%포인트(p) 하락한 73.5%를 기록했다. 제조업재고는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이 부진하면서 재고가 쌓인 것으로 분석됐다.

서비스업생산은 보건·사회복지(2.4%) 부분에서 생산이 늘면서 전월보다 0.2% 증가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는 월드컵 특수와 중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전월대비 0.6% 증가했다. 3월 이후 3개월 만에 증가세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각각 전월보다 5.9%, 4.8% 동반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관련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 투자가 9.9%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건설 쪽은 주택 수주가 약화되면서 감소세가 두 달 연속 이어졌다.

향후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p 하락했다. 5개월째 하락 또는 보합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2p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전산업생산이 마이너스로 전환되고 설비·건설투자도 부진하면서 전체적으로 전월대비 부진한 모습"이라며 "서비스판매와 소비판매 증가 전환은 향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