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한국인, OECD회원국보다 장수➭기대수명 82.4세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2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OECD 평균(80.8)보다 1.6세 길었다. 기대수명은 그해 태어난 아이가 살 것으로 기대되는 수명을 뜻한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일본으로 84.1세였고, 스페인(83.4), 스위스(83.7) 등은 높았다. 반면 라트비아(74.7), 미국(78.6)은 낮은 편이었다.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15세 이상 인구 비율(2016)은 한국(32.5%)과 일본(35.5%)이 가장 낮았다. 반면 캐나다(88.4%)와 미국(88.0%)은 조사 대상 10명 중 9명이 '본인은 건강하다'고 응답했다.

OECD가 산출한 연령 표준화 사망률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암 사망률(2015)은 인구 10만 명당 168.4명으로 멕시코(114.7), 터키(160.8)에 이어 3번째로 낮았고, OECD 평균 201.9명 대비 33.5명 적었다.

전체 OECD 국가에서 남자의 암 사망률은 여자보다 높았는데, 남자는 인구 10만 명당 264.3, 여자는 160.0명으로 성별 간 100여명의 차이가 났다.

총 사망 건수의 30%를 차지하는 심혈관계질환을 살펴보면, 우리나라의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률(2015)은 인구 10만 명당 37.1명으로 일본(32.3) 다음으로 낮았다. 뇌혈관질환 사망률(61.7)OECD 평균 수준이었다.

우리나라의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률(2015)25.8명으로 OECD 중 가장 높았다. 다만, 201133.3명에 비해서는 크게 떨어졌다.

자살 사망률이 낮은 국가는 터키(2.1), 그리스(4.4), 이스라엘(4.9) 등이었다. 핀란드와 헝가리, 오스트리아 등은 2012년 이후 자살률이 지속해서 감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2016)은 우리나라가 18.4%OECD 평균(18.5%)보다 다소 낮았다. 다만, 국내 남자 흡연율(32.9%)은 터키(40.1%), 라트비아(36.0%), 그리스(33.8%) 다음으로 높았다.

순수알코올(맥주 45%, 포도주 1116%, 화주 40% 알코올로 환산)을 기준으로 측정한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주류소비량(2016)은 연간 8.7OECD 평균(8.8)과 유사했다.

건강 결정요인 중 하나인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2016)34.5%로 일본(25.4%) 다음으로 낮았고,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1천명당 2.8명으로 OECD 평균(3.9)보다 1.1명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