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워마드,성체 훼손 일파만파➷“예수X 싫어하면 사탄 숭배자인가”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으로 논란이 됐던 워마드가 이번엔 '성체 훼손'으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홈페이지에서 한 회원은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성체 훼손 사실을 공개했다.

성체란 밀로 만든 제병으로, 천주교에서 성체는 최후의 만찬을 재현하는 동시에 십자가에 처형된 예수의 몸을 상징한다.

이는 천주교에서 세례 받은 신자만 접할 수 있으며, 신자는 성체를 받아 먹는 행위로 인간의 죄를 대신해 희생한 예수를 기리고 신에게 자신을 바친다.

게시글에는 성체에 낙서한 후 불태우는 등 성체를 훼손한 내용을 포함됐다. 특히 불에 태워 반쯤 녹아 없어진 성체의 모습도 있었다.

글쓴이는 "이 사진을 보고 사탄숭배라고 하는 이가 있더라"라며 "예수X 싫어하면 사탄 숭배자인가"라고 반박했다.

"나는 오로지 XX신만 믿는다"면서 "열등한 XXX이라 이거 아니면 저거라고 밖에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성체 훼손 배경으로 가톨릭계의 여성인권 문제를 꼽았다.

끌쓴이는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아담의 갈비뼈에서 나왔다고 가르친다""여자에게는 사제 자격이 주어지지 않고 낙태죄 폐지도 반대하는 등 여성 인권 정책마다 반대하는 천주교를 존중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많은 천주교인들은 글쓴이가 예수를 직접 모욕했다며 강한 비난을 내놓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이번 사건과 관련한 청원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 청원자는 "이 사건은 전 세계 천주교인을 모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워마드는 극단적 여성 우월주의적 성향을 띠는 커뮤니티로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해당 사이트는 남성들이 여성에 대해 쓰는 표현 중 성차별적인 것이 많다고 주장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표현을 남성을 향해 쓰는 '미러링' 행위를 해 극우 성향을 띠는 '일베'와 비교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 사건은 한 여성 모델이 동료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워마드 게시판에 올린 것이다.

해당 글에는 피해자에 대한 혐오 표현과 조롱이 이어졌고,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글을 올린 여성 모델은 현재 기소돼 재판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