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민주당 당권 경쟁,‘부엉이모임’놓고 친문對범문 갈등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박범계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의 막이 올랐다. 박 의원이 친문(친문재인) 핵심 의원들 간 비공개 모임인 '부엉이 모임'에 대해 활동 중단을 요구하면서 당권 주자간 전선 중 하나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친문'인 박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유능한 혁신가의 공정한 돌풍이 필요하다"8·25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당대표 출마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엉이모임에 대해 "국민의 눈이 중요하다""오해든 제대로 봤든 걱정스럽게 본다면 적어도 전당대회 전까지 활동 중단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최근 newbc와 인터뷰에서 "나도 회원이다"며 부엉이모임의 존재를 인정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부엉이 모임은 패권이나 권력은 추구하지 않는다. 사적 이해와도 관계없다"면서도 "이번 전당대회와 관련돼 부엉이모임이 어떻게 위치해야 하는지 고민이 있었다. 최근 스스로 그 논의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친문그룹 간 내부 교통정리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셈이다.

친문 단일화에 대해서는 "후보 단일화 대상이 되는 분들에게는 어쩌면 필요하면 모르겠지만 그 외 분에게는 소외를 낳는다""그것은 분열의 정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당내 비주류 격인 범친문 당권 주자들은 부엉이모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다. 분파 투쟁을 통해 당권을 장악하려는 시도라는 의미에서다. 송영길 의원 등은 친문그룹 간 내부 교통정리에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범친문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이종걸 의원도 전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부엉이모임'에 대한 입장을 질문 받고 "국민의 (정치 관심의) 정서 속에서 올라가기도 하고 내려가기도 하고, 또 그것이 살아남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계파 모임에 부정적인 국민정서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친문 대 비문 구도'에 대해 "예컨대 이재명 후보하고 전해철 후보의 경우 경기지사 후보 경선 때 너무 많은 이야기들이 나돌았다""그런데 결국 특정 후보를 친문 후보로 간주하고 비문 후보로 간주해서 몰아주는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당권 도전을 준비 중인 한 범친문 의원 측도 "가치가 아닌 계파로 당권을 차지하겠다는 분파 투쟁으로 볼 수밖에 없다. 좋은 의도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분파주의적 행동에 화가 난다.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반면 친문은 부엉이모임이 계파모임이 아니라고 진화를 시도하는 눈치다.

전해철 의원은 최근 newbc와 인터뷰에서 부엉이모임에 대해 "애초 취지가 문재인 대통령을 잘 보필하고 필요한 일을 하자고 해서 좀 더 긴밀하게 하는 역할을 하자고 해서 비공식적으로 한 것"이라며 "회장, 부회장이 있는 조직을 갖춘 게 아니다"라고 의미를 축소했다.

부엉이모임에 속한 한 친문 의원은 "밥 먹는 모임 이상이 아니다""두 달에 한 번씩 비공개로, 비공식적으로 밥 먹고 헤어지는 것 말고 아무 것도 한 게 없다. 갑자기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것을 계파갈등이라고 하는 건 악용하는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계파모임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이상한 그림을 그리고 있다. 누군가가 계속 풍선을 불고 있는데 뻥하고 터지면 아무 것도 없는 게 나타날 것"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활동 중단 요구 대해서는 "활동한 게 있어야 활동을 중단한다"면서도 "이런 상황에서 모일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단 친문으로 분류되는 표창원 의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특정 국회의원, ·검사, 고위직 공무원들끼리 모이는 모든 사적 모임 해체를 촉구한다"는 글을 올려 결을 달리했다.

당권 주자들의 등판이 임박하면서 신경전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친문에서는 전해철, 최재성, 김진표 의원이 이르면 다음 주 출마를 선언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후보 단일화를 타진했지만 모두 본인 중심 교통정리를 원해 합의점을 찾기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 출마 후() 통합' 가능성이 제기된다.

친노(친노무현) 좌장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도 출마 선언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중진 의원과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 등 지지그룹이 세 결집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친문에서는 김두관·송영길·설훈·이인영 의원 등이 다음주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 의원은 이르면 오는 14일 출판기념회 전후 출마를 공식화할 전망이다. 송영길·설훈·이인영 의원은 86그룹 간 후보 단일화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출마 가능성도 완전히 꺼지진 않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