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천둥·번개‘쁘라삐룬’➦‘물폭탄’➙사망자 3명으로 늘어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북상 중인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태국명 '비의 신')과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남 신안과 전북 군산 등에서 300이상의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5명의 사상자(사망 3, 부상 1, 실종 1)가 발생했다.

2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 '물 폭탄'이 쏟아졌다.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11시까지 전남 신안에 325.5, 전북 군산에 308.8의 비가 내린 것을 비롯해 충남 부여(262.5), 충남 보령(245.8)에도 많은 강우량을 기록했다.

장맛비가 이어지는 3일은 태풍 '쁘라삐룬(PRAPIROON)'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오늘 태풍 쁘라삐룬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남해안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 남부지방과 충청도, 강원영동 지방으로 확대되겠다"라며 "제주도와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30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전국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경상도, 제주도에는 50~100수준이다. 특히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 경상해안은 150의 비가 쏟아지겠다. 전라도와 서해5도에는 20~60의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2, 인천 22, 수원 22, 춘천 22, 강릉 22, 청주 23, 대전 23, 전주 23, 광주 23, 대구 23, 부산 24, 제주 23도로 관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 인천 30, 수원 32, 춘천 31, 강릉 28, 청주 31, 대전 30, 전주 31, 광주 31, 대구 27, 부산 25, 제주 28도 등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강수와 원활한 대기 확산에 힘입어 전국 미세먼지는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0.5~8.0m로 일겠다. 특히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각각 2.0~5.0m2.0~8.0m, 동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는 각각 1.0~6.0m1.0~7.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은 경상도와 제주도에 강한 비가 많이 내릴 것"이라며 "산사태와 침수, 축대 붕괴, 하천 범람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4일에는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 많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새벽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