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데일리메일]【러시아 월드컵】신태용號‘태극전사’➛독일전 ‘고르디 메듭 풀기’만 희망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독일이 스웨덴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덕분에 한국도 16강 진출을 위한 실낱같은 가능성이 남게 됐다.

독일은 24(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32분 토이보넨에게 선제골을 내준 독일은 후반 3분 로이스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37분 제롬 보아텡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위기에 몰렸으나, 결국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토니 크로스의 결승골로 승리를 가져갔다.

이로써 한국도 16강 불씨를 살렸다. 만약 독일이 비기거나 패했다면 한국은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독일이 극적으로 승리하면서 한국에게도 마지막 기회가 주어졌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한국을 2-1로 꺾은 멕시코가 2(승점 6, 골득실 +2)으로 조 1위에 올라 있다. 독일과 스웨덴이 11(승점 3) 동률에 골득실(0)과 득점(2)까지 같아 공동 2. 2패를 기록한 한국은 4위다.

한국이 16강에 오를 수 있는 방법은 딱 하나 뿐이다. 오는 27일 독일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는 이변을 일으킨 뒤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주길 기다려야 한다. 이 경우 멕시코가 3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하고 나머지 3팀이 12패 동률을 이룬다.

물론 실현 가능성이 매우 희박한 '경우의 수'. 한국이 FIFA 랭킹 1위 독일을 제압하는 것은 쉽지 않다. 기적적으로 독일을 꺾더라도 멕시코가 스웨덴에게 승리하지 못하면 한국은 그대로 탈락한다.

한국과 독일, 스웨덴이 12패로 물고 물리는 경우에도 골득실과 다득점을 따져봐야 한다. 한국은 다득점에서 불리한 위치다. 2차전까지 독일과 스웨덴은 2골 씩을 넣은 반면 한국은 1골 밖에 없다.

결국 한국이 16강에 오르려면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꺾어야 한다. 1골 차로 이겨봐야 독일과 골득실이 같아지지만 다득점에서는 밀리게 된다. 2골 차 이상 승리 시 독일과 스웨덴을 모두 골득실에서 앞설 수 있다.

한국이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꺾기는 사실상 어렵다. 그러나 16강 진출 여부를 떠나, 탈락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한국에게는 독일전을 앞둔 커다란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