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친박’서청원, 탈당➦“김성태, 사퇴‥나경원,불출마하라!”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및 수석부위원장단은 20일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와 중진들을 싸잡아 비판하며 김 대표 대행의 사퇴 및 중진들의 총선 불출마 등 퇴진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중앙위 6개단 및 26개 수석부위원장단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잿밥에 눈이 어두워 밥그릇 싸움을 벌이고 민심은 뒷전인 한국당 기득권 세력에게 촉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김 대표 권한대행을 겨냥 "중앙당을 해체하고 원내중심 정당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당의 주인인 330만 당원의 의사를 무시한 독단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국회의원 중심 정당으로 가겠다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이며 패배의 중심인 자신들의 기득권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조속히 비대위를 구성해 모든 권한을 비대위에 일임하고 대행직을 사퇴함으로써 파국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

이어 중진들을 향해 "당의 몰락을 자초한 세력들은 먼저 기득권을 철저히 포기하고 전당대회 불출마와 함께 지방선거 완패에 대한 무한책임을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선거기간 중 당내분열을 초래하는 발언을 일삼은' 정우택 의원과 '유세지원을 명목으로 본인의 당권도전을 시사하며 본인의 안위만 도모한' 이완구, 심재철, 나경원 의원 등을 거론하며 "묵과할 수 없는 부적절한 행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 "무조건 외부인사로 구성해 당원이 공감하지 않는 비대위는 이미 과거에 실패했다"면서 "당의 실정을 잘알고 강단있게 개혁을 추진할 인사를 선임하고, 비대위에 중앙위 및 당원이 추천하는 인사도 참여하게 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대위가 장기화되지 않고 당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전당대회를 조속히 개최할 것"을 요구했다.

이밖에 당내 모든 의견을 청취·수렴하는 '끝장토론' 개최, 지속적으로 당원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독립적 상설기구' 설립 등 요구안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섣부른 분배와 복지에 기반하는 소득주도 성장의 허구성을 국민들에게 바로 알리며 모든 국민과 당원들이 수용하고 인정하는 한국당의 회생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친박(친박근혜)계의 '맏형'으로 통하던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이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거센 후폭풍으로 결국 탈당을 선택했다.

서 의원은 20"국민의 분노를 자초한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책임이 크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오늘 오랫동안 몸을 담고 마음을 다했던 당을 떠난다"며 탈당을 전격 선언했다.

서 의원은 조선일보 기자로 일하다, 1980년 선명성이 떨어져 '관제야당'으로도 불린 민주한국당 선전분과 부위원장으로 정계에 발을 들여 이듬해 서울 동작구에서 제11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민주화추진협의회에 참여하면서 김영삼(YS) 전 대통령과 정치적 진로를 함께하는 상도동계에 몸담았고, YS 정부 시절 정무 제1장관 등 여권 내 요직을 거치기도 했다.

또한 옛 YS 통일민주당, 이후 YS3당합당 합류에 따라 탄생한 민자당, 신한국당 등 현재의 한국당으로 이어지는 정당을 간판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지금의 8선 의원에 이르렀다. 서 의원은 20대 국회의 최다선 의원이기도 하다.

서 의원이 '친박계 핵심'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지난 199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998년 대구 달성군 국회의원 재보선에 출마할 당시 서 의원은 한나라당 사무총장으로서 공천에 관여했고, 2002년 박 전 대통령이 '이회창 리더십'에 반발, 한나라당을 탈당했을 때도 끈끈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은 2004년 서 의원이 불법 대선자금으로 옥고를 치를 때도 자주 면회를 가는 등 각별한 정성을 기울였고, 서 의원은 2007년 대선 때부터 본격적으로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에 공을 들였다.

박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 경선에서 패배한 후 이듬해인 200818대 총선에서 친박계 인사들이 줄줄이 낙천하자, 서 의원은 '친박연대'를 출범시키기도 했다.

이후 총선 과정에서는 공천헌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2009년 징역 1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중 이듬해 광복절 특사를 통한 사면복권으로 정치권에 재등장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 이후에는 친박계 맏형으로서, 때로는 친박계 좌장 역할을 하며 서 의원의 정치적 위상은 더욱 막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