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최태원 회장과 이혼 소송’ 노소영, 이영희 이어 갑질 의혹➷운전기사 폭언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노 관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이다.

19일 한겨레신문은 노 관장이 운전기사에게 물건을 던지거나 폭언하고 설명 불가한 이유로 수행기사를 해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 관장은 차량에 비치된 껌과 휴지가 없으면 운전기사를 향해 휴지 상자나 껌통을 마구 던지며 "도대체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는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하에 차를 세웠다는 이유로 수행기사를 해고하기도 했다는 것.

과거 노 관장의 운전기사로 일했다는 한 기사는 "대통령의 딸이라 차가 막히는 상황을 겪어보지 못해 차가 막히면 욕을 먹지 않으려고 버스전용차로로 달렸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노 관장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하고 있다. 노 관장의 법률대리인인 박영식 변호사는 "모두 사실과 다르다. 지극히 주관적인 주장이어서 일일이 답변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노소영 관장은 현재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혼 소송 중으로 76일 첫 공판이 열린다.

최 회장은 2015년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고백하며 더 이상 결혼생활을 이어갈 수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