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김정은 ‘용인술’, 산책➪문대통령 보도다리 이어 트럼프 산책후 서명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용인술은 산책이다. 지난 4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보도다리 산책후 4.27 판문점선언이 나온데 이어 세기 정상만남에서 산책을 통해 진정을 보이며 서명단계로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업무오찬을 마치고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 건물에서 걸어나왔다.

두 정상은 잠시 통역없이 걸은 뒤 기자들에게 다가가 "서명하러 이동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 이뤄졌다""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정상회담 결과를 담을 합의문에 곧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오찬까지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 이뤄졌다""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이 타결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