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6.12 김정은vs트럼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통큰 결단 기대”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북미)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 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전 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드디어 내일 개최된다.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저는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고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거듭 기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게 가능했다""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 행동으로 보였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 회담 한 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 대화에만 기댈 수 없다""남북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북미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 가야한다""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적십자회담·체육회담 등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께서 끝까지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