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사전투표 위력’민주,홍준표 자유한국당‘갈라파고스’만들기➬대구.경북제외 선전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9일 영남권 유세에 총력을 기울이며 표심 훑기에 나선 가운데 여론조사 공표 금지되기전 실시한 언론사의 조사에서 민주당이 대구, 경북만 제외하고 나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으로 고립되는 갈라파고신세로 전락할지 시선이 집중되는 가운데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대구·경북(TK)을 집중 공략한다.

추미애 대표와 지도부는 이날 오전 대구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임대윤 대구시장 후보 캠프에서 현장 선대위 회의를 개최한다.

추 대표는 대표적 험지인 TK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선전을 보여준 민주당 후보들을 격려하고,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앞세워 극적인 역전을 위한 TK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이어 추 대표와 지도부는 오중기 경북지사 후보와 함께 포항, 안동 등을 찾아 유세를 이어간다.

한국당은 전통 텃밭이지만, 민주당의 기세가 만만치 않은 부산을 찾아 민심 다잡기에 나선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후 해운대을 재래시장 3곳을 잇달아 방문하며 이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대식 후보를 지원한다. 여의도연구원장이기도 한 김 후보는 홍 대표의 최측근이다.

또 저녁 7시에는 부산 광복동에서 대규모 집중유세를 열어 지지층 결집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홍 대표는 지난 4일 이번 선거를 '인물론'으로 끌고 가겠다며 현장 유세를 중단했지만, 전날 "상황이 달라졌고, 마지막 힘을 결집해야 할 곳이 있다"며 지원 유세를 재개했다.

바른미래당은 수도권 선거에 집중한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경기 포천, 동두천, 파주, 고양에 이어 서울을 훑고, 박주선 공동대표는 경기 군포와 안양, 부천, 인천 등을 돌며 수도권 표심 잡기에 나선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강원과 충북 선거를 지원한다.

민주평화당은 이날도 호남 표심 구애에 집중할 계획이다.

조배숙 대표는 전북 남원, 순창, 진안, 익산에서, 장병완 원내대표는 광주에서 각각 유권자들과 만난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인천 송도에서 사전투표 캠페인을 하고, 서울 건국대와 강남역 등 번화가에서 청년들과 '하이파이브 유세'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