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박근혜 전대통령 일방폐쇄‘개성공단.2년 4개월만에 재개움직임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을 이끌고 방북하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8"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선언 이행의 첫 번째 조치이면서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중요한 의미 있는 조치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방북 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동연락사무소가 조속히 개설될 수 있도록 오늘 철저하게 관련 시설 점검하고 돌아오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 설비도 점검하느냐고 묻자 "오늘 저희가 방문해서 점검하는 건 기본적으로 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관련된 시설 등을 점검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천 차관은 남북 간 화상 전화나 통신선에 대한 논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화상전화는 저희가 현재 검토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는 데 있어 필요한 통신관련 사항은 저희가 점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락사무소 운영의 안정성은 어떻게 담보할 생각이냐는 질문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사항"이라며 "(운영이)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여러 가지 제도적 장치라든지 시설점검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앞으로 북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개성공단에서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를 위한 시설점검을 할 계획이다.

남측 관계자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것은 2016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후 24개월 만이다.

현재 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될 후보 건물로는 개성공단 내의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와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등이 꼽히고 있다. 이 건물들은 개성공단 가동중단 이후 사실상 방치돼 전반적인 시설점검과 개보수가 필요할 것으로 관측된다.

추진단의 점검 과정을 거쳐 연락사무소가 들어설 건물이 정해지고 공사가 시작되면 남북은 임시연락사무소를 먼저 개소할 예정이다.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성지역 설치는 남북 정상이 지난 427'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한 사항이다. 이후 남북은 지난 1일 고위급회담을 통해 설치 지역을 '개성공단 내'로 구체화하는 한편 15일 이전의 남측 점검단 방북에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