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공지영, 김부선·이재명 염문설➦“난 보고 들은 걸 말해”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소설가 공지영씨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2년 전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의 대화를 공개하며 "저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거라 예상한다. 괜찮다"라고 밝혀 진실 공방 싸움을 더 뜨겁게 달궜다.

공 씨는 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주 기자와 이야기 중 그 이야기를 밝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라며 "저는 '그럼 그게 사실이야?' 하니까 주 기자가 '우리가 막고 있어'라고 대답했다"라고 덧붙였다.

공 씨는 "그렇게 시간이 2년이 갔다. 요즘 트위터에 오랜만에 들어갔더니 이재명 후보 이야기를 읽었다. 그러다 주 기자와 김부선 씨로 추정되는 녹취록을 들었다.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나 싶었다. 찾아보니 이 후보는 모든 걸 부인하고 김부선 씨는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다"라고 했다.

공 씨는 또 "김부선 씨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이야기한다. 김부선 씨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다. 힘내라"고 응원했다.

이어 공 씨는 "기도 많이 했었고 주 기자에게 미안한가? 많이 생각했고 늘 듣던 욕을 제 사생활까지 합쳐 또 듣겠구나 각오도 했다"라며 "이혼한 상처가 왜 여러분들께 비난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보고 들은 걸 말했다.

그 다음은 시민들, 시간들, 신께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공 씨는 "걱정해주신 분들 고맙다. 세상에는 참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산다. 모두 어찌 저와 같겠냐"라며 "한가지 하느님만 믿고 간다. 그분이 날 어떻게 보시는지만 생각한다. 다른 것들은 구름을 잡는 것보다 허망하다"라고 말했다.

공지영 작가의 폭로와 관련해 이 후보는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그 분들 사이에서 무슨 얘기했는지 저는 모른다"면서 "분명히 얘기하지만 주 기자와 통화하거나 그랬던 일이 없으며, 그쪽(김부선씨)에서 사과하니까 종결됐던 것, 그게 전부"라고 설명 했다.

이어 이 후보는 "만약 내가 그런 시간이 많았으면 김씨 양육비 상담도 직접 했을 것"이라며" 시간이 없어 사무장한테 맡겼고, 김씨가 성남까지 와서 사무장과 상담하고 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