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자유한국당도 제2 드루킹 악마의 키스➘‘한나라당 매크로 특검 국민청원 봇물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최근 드루킹 게이트로 특검이 진행될 상황인 가운데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마치 제2의 드루킹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유한국당 2006년부터 매크로 사용에 특검 수사합시다'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 게시자는 "어제 양심 선언한 2006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매크로 사용한 일과 관련해 특검수사를 요청한다"면서 "심증은 있었으나 물증이 없어 일방적인 수세에 몰렸는데, 평등하게 특검수사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부연했다.

해당 청원 글은 이날 오전 1140분 기준 1350명을 넘어섰고, 한나라당 매크로 특검을 요구하는 다른 청원 글들도 쇄도하고 있다.

앞서 한겨레 신문은 5일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이 선거 운동 기간 중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포털사이트 기사에 댓글을 달며 여론을 불법 조작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한겨레가 보도한 것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 의원 사무실에서 근무했던 직원 A씨는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 펼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앙당에서 제공한 100여개 이상의 네이버 아이디로 MB(이명박) 연관 검색어를 조작하고, 부정적 기사에 댓글을 다는 등 매크로를 썼다"면서 "이명박 지지 선언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이나 BBK 관련 기사들에 드루킹이 했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매크로를 써 댓글을 달고 공감 수를 조작했다. 한나라당에 이어 새누리당 시절에도 선거 때마다 매크로를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A 씨는 지난 20116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 한 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그 증거로 제시했다.

A 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네이버 등 포탈사이트 검색 1순위 작업 대책 시행 바람'이라는 당시 A 씨 캠프 상관이었던 상황실장의 지시와 '야간 매크로 세팅하겠습니다'라는 A 씨의 답신이 담겨 있다. 아울러 상황실장의 '매크로 했니?'이라는 확인 문자도 들어 있었다

한편, 2007년 이명박 대선 후보 캠프의 선대위 기획본부장을 역임했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A 씨의 이 같은 주장에 "나는 모르는 일이다. 디지털 팀에서 알아서 하는 일"이라고 전했다.

매크로 활용 사이버 대응을 지시한 것으로 지목된 자유한국당 당직자 B 씨도 "2007년 대선 때, 매크로 작업이나 디지털 대응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