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시그널’ 배우 김교순의 충격➙조현병 진단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에서는 70년대 당대 최고의 여배우들과 나란히 이름을 올린 배우 김교순 씨의 충격적인 삶을 조명했다.

이날 온통 검은 옷차림에 과장되게 그린 진한 눈썹과 새빨간 입술을 한 김교순의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일명 펭귄 할머니라고 불렸다.

그의 집은 산더미처럼 높게 쌓인 쓰레기와 바퀴벌레들로 가득했고 썩은 음식물들과 각종 오물로 난장판이 된 심각한 집안 상태라 충격을 안겼다.

김교순은 자신의 주변에 신들이 있다며 각종 식당과 건물에 신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년 전부터 신들과 함께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 전문가는 환청에 더 신경에 더 많이 생각하는 것 같다. 시키는 환청에 더 많이 따른다며 조현병으로 진단하며 치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