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폭행,➨장애인단체 진실공방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지방선거 출정식 중 한 여성의 폭행으로 다쳐 유세일정을 전면 취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권 후보 캠프 측은 백주의 선거 테러로 규정하며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권 후보는 이날 낮 1230분께 대구시 중구 반월당 동아쇼핑점 앞에서 출정식을 갖던 중 A장애인단체 회원들과 충돌을 빚었다.

장애인단체 회원들은 권 후보에게 장애인단체가 요구한 협약체결을 요구했으며, 이 과정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한 여성이 권 후보를 강하게 밀쳐 넘어져 허리와 꼬리뼈 등을 크게 다쳤다. 사고 직후 권 후보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로 인해 출정식 이후 예정돼 있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권영진 한국당 대구시당 선거캠프는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광역단체장 후보가 선거운동 도중에 폭행을 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이게 민주주의 사회에서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성명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고 후보자를 폭행하는 것은 더더욱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후보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라 규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장애인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장애인 부모인 중년의 여성이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앞에 서서 한 팔로 막아서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건장한 남성인 권 후보가 넘어졌다이를 폭행 또는 테러로 규정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