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같이 삽시다’ 김희정 "죽은 오빠 대신 조카 친구처럼 키우며 의지했다"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26일 저녁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김희정이 새로운 식구로 합류했다.

이날 '같이 삽시다' 멤버 박준금과 김영란은 새로운 식구 맞이에 한창이었다. 박준금은 "내가 불렀다"면서 "우리가 막 시켜도 되는 사람이다. 마흔 아홉살이다 결혼 안 했다. 미혼이다"라며 새로운 식구에 대한 힌트를 전했다.

김영란은 새 식구가 결혼을 안 했다는 말에 "그래도 결혼 한 번은 해봐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이를 들은 박준금은 "우리는 사람은 셋인데 결혼은 다섯 번이다"라고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시각 가족과 여행을 떠난 박원숙. 박준금과 김영란은 여행에서 돌아온 박원숙이 가져올 선물에 들뜬 모습이었다.

박준금은 손님이 도착했다는 전화에 한걸음에 달려나갔다. 새 식구는 김희정이었다. 박준금은 김희정을 보고는 함박 웃음을 지었다. 김희정 역시 박준금을 껴안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김영란 역시 박준금을 보고는 "어머 희정이구나"라고 반겼다. 이에 김희정은 "실물로는 처음 본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희정의 방문에 박준금과 김영란은 식사 대접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에 김희정 역시 회포를 풀기 위한 직접 막걸리를 사러 갔다.

이후 김희정은 자신을 위해 박준금과 김영란이 직접 만든 부추전을 먹으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희정은 박준금과 김영란을 위해 막걸리와 요구르트를 섞어 만든 폭탄주를 제조했다.

박준금은 김희정에게 과거 함게 출연했던 드라마 '백년의 유산'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준금은 "박원숙 언니가 우리 원수이지 않았느냐. 그래서 밀가루 공장에 왔을 때 머리채 잡고 밀가루 날아가고 그랬다"'백년의 유산' 속 한 장면을 언급했다.

김희정은 "원래 드라마 끝나면 다른 사람에게 연락 안 하는데, 박준금 언니는 계속 연락하게 됐다'고 박준금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준금 역시 김희정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박준금은 "가끔 힘들 때가 있지 않느냐. 그럴 때 전화할 수 있는 사람 중 하나다"라고 김희정에 대해 말했다.

또한 김희정은 "그동안 일만 하며 살았던 것 같다"고 회한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희정은 "좋은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김희정은 현재 죽은 오빠 대신 조카를 키우고 있다고 했다. 김희정은 "아이들이 나이가 많다보니까 친구처럼 의지를 하게 된다. 얘네들 없으면 뭘 못한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