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서지현 검사“검찰, 안태근 전 검사장 수사 의지 없었다”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서지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는 26"검찰이 안태근 전 검사장을 수사하려는 의지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들불상을 받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은 곤란한 사건은 대충 법원에 떠넘기고 무죄 판결이 나오게끔 수사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수사단이 아닌 조사단을 꾸렸다""필요 없이 지연되고 부실한 수사로 처음부터 의지가 없음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사는 자신의 성추행 피해 폭로 이후 검찰 조직으로부터 2차 피해를 봤다며 그와 관련한 수사도 촉구했다.

이어 "검찰 조사단이 2차 가해를 주도했는데 이러한 피해 때문에 또 다른 폭로가 나오지 못할 수 있다""2차 가해자들을 엄격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동안 서 검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 이후 공개 석상에 나서지 않았다.

서 검사는 "현직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을 이야기하면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어서 외부 활동을 자제했다""뜻깊은 상이라고 생각해서 들불상 시상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광주 출신으로 5·18 민주화운동 역사현장에서 들불상을 받은 서 검사는 "8살 어린 나이였지만 5월의 함성과 피와 눈물은 여전히 제 기억에 새겨져 있다""다시는 강자가 약자의 삶을 파괴하고 입을 틀어막는 시대가 돼서는 안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5·18 때 당한 성범죄 피해를 폭로한 여성들에게 "저로 인해 용기를 얻었다고 들었는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도 남겼다.

서 검사는 검찰 조직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해 국내에서 미투 운동을 촉발했다.

서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보복까지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안 전 검사장은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우리 사회 곳곳에 암세포처럼 퍼진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극복하는 데 이바지했다"며 서 검사를 제13회 들불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들불상은 1970년대 말 노동운동을 하며 5·18 민주화운동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들불야학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했다.

신영일, 윤상원, 박용준, 김영철, 박효선, 박관현, 박기순 씨 등 들불야학 출신 열사 7명의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사회에서 민주·인권·평등·평화 발전에 헌신한 개인 또는 단체를 시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