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메일]영국 해리 왕자♥여배우 마클 전세계 축복 속‘로열 웨딩’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영국 해리(33) 왕자와 할리우드 여배우 메건 마클(36)2년여 간의 교제 끝에 19(현지시간) 런던 인근 윈저 성에서 결혼했다.

두 사람은 이날 정오 윈저 성 왕실 전용 예배당 세인트 조지 채플에서 영국 성공회 수장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의 주례로 결혼식을 올렸다.

11세기에 만들어진 윈저성은 왕실 가문의 주 거주지 중 한 곳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대부분의 주말을 이곳에서 보낸다.

이날 결혼을 올린 해리 왕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이자 찰스 왕세자의 차남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은 6위다.

신부인 마클은 미국 법정 드라마인 '슈츠(Suits)'로 스타덤에 오른 할리우드 여배우다.

20167월 처음 만나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약혼에 이어 이날 결혼식을 마치면서 정식 부부가 됐다.

이날 결혼식은 영국 왕실이 이혼 경력이 있는 미국인이자 백인 아버지와 흑인 어머니를 둔 혼혈을 맞는다는 점에서 영국민은 물론 전 세계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정오에 예정된 결혼식을 앞두고 신랑인 해리 왕자가 형이자 들러리인 윌리엄 왕세손과 함께 1135분께 윈저 성에 도착했고, 10여분 뒤 마클이 어머니 도리아 래글랜드와 함께 모습을 나타냈다.

찰스 왕세자 부부와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부부는 1150분이 조금 넘은 시각 세인트 조지 채플에 도착했다.

마클은 시아버지인 찰스 왕세자의 팔짱을 낀 채 입장했다.

12시 조금 넘겨 시작된 결혼식은 세인트 조지 채플의 주임 사제인 데이비드 코너 주교의 미사 집전에 이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의 결혼선언과 혼인서약, 반지교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결혼식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남편인 필립공 등 왕실 가족이 총출동했다. 신부측에서는 마클의 모친만 참석했다.

이날 결혼식장에는 해리 왕자 및 마클과 직접적인 친분이 있는 사람 위주로 600여명이 초청됐다. 세계적 축구스타인 데이비드 베컴 부부,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 유명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부부, 테니스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가수 제임스 블런트 등도 결혼식에 참석했다.

초청장에 기재된 것처럼 남성의 제복이나 정장을, 여성은 모자와 드레스를 차려입었다.

결혼식 직후 신랑 신부는 지붕이 없는 마차를 타고 윈저 성에서부터 시내를 한 바퀴 돌면서 대중들에게 감사 인사를 한다.

4마리의 말이 이끄는 마차는 영국 왕실이 매년 주관하는 전통의 경마대회에 이용되는 5대의 '애스콧 사륜마차(Ascot Landaus)' 중 하나다.

이날 저녁에는 찰스 왕세자가 윈저성 인근 프로그모어 하우스에서 200명을 초청해 비공개 연회를 개최한다.

신랑 신부는 이날 바로 신혼여행을 가지는 않는다. 정확한 신혼여행 일자와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약혼 이후 머물러 온 노팅엄 코티지에서 신접 살림을 꾸리게 된다.

이날 결혼식이 열린 윈저 성 주변에는 영국 국기인 유니언잭은 물론, 미국인인 신부 마클을 축하하기 위해 성조기가 나부끼는 가운데 10만여명의 인파가 몰려 '로열 웨딩'을 축하했다.

마차 행렬을 가까이서 지켜보기 위해 며칠 전부터 윈저 시내 거리에서 수백여명이 노숙을 하기도 했다.

수도인 런던 시내 역시 수주 전부터 유니언잭을 내거는 등 축제 분위기를 조성했고, 이날 시내 곳곳의 펍과 교회 등에는 결혼식 생중계를 지켜보는 이들로 넘쳐났다.

결혼식은 영국 공영방송 BBC 등을 비롯해 전세계 주요 방송사에 생중계됐으며, 통신사와 신문사 등 다른 언론들도 실시간으로 결혼식 관련 뉴스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