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수사외압’권성동 구속영장 청구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19일 오전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업무방해, 3자 뇌물수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권 의원은 자신의 옛 인턴비서를 포함해 10명 이상을 강원랜드에 취업시키기 위해 최흥집(67·구속기소) 전 강원랜드 사장에게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최 전 강원랜드 사장의 주변인들과 수차례 통화하는 등 수사에 외압을 가한 혐의도 받는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당초 지난 2일 권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었으나, 문무일 검찰총장이 권 의원의 외압 부분에 대해서 대검 전문자문단의 심의를 받도록 지휘했다.

이에 따라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문자문단은 18일 오후 회의를 통해 권 의원의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한 범죄사실을 확정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지난달 27일 권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한차례 조사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권 의원을 상대로 강원랜드 교육생 선발과 관련한 청탁 의혹과 춘천지검에 대한 수사 외압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의원은 지난 17일 입장문을 내고 "저는 강원랜드 채용에 관여했거나 개입한 사실이 일체 없으며, 이와 관련해 위법행위나 비리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강원랜드 수사단을 향해 "진실을 덮고 사건을 여론수사, 여론재판으로 변질시키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청년참여연대와 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해 9월 권 의원과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을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