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청와대“북미 간 운전자론 재가동➬상호존중 복원”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청와대는 비핵화 방식을 둘러싼 북미 간 갈등이 표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다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결과 중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한 부분의 의미에 대해 "우리 정부가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의미가 담긴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22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서 저희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 입장과 태도를 (미국에) 충분히 전달하고, 반대로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하겠다""(북미) 서로 간 입장 차이를 보정하고 접점을 찾아가려 나아가는 중재자 역할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역지사지가 미국이 북한에 대해 톤 다운을 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북한이 제기한 문제들에 대해 (미국이) 이해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라며 "북한도 대화를 하겠다는 기본자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NSC 상임위가 밝힌 '상호존중'이라는 표현에 관해선 "(북미 간) 역지사지를 하자는 의미"라며 "북미가 회담을 진행해오면서 뭔가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서로 상대방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는 의미를 상호존중이란 말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고위급 회담이 한미 정상회담 전에 재추진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