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부실공사 대부 ‘부영’뒤엔 박근혜.최순실➼PD수첩“박근혜,이중근 대한노인회 연결고리”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5일 방송된 MBC 'PD수첩'이 자산 총액 21조로 재계 16위에 이름을 올린 부영 그룹의 성장 비결을 집중 취재했다. 제작진은 부영그룹과 박근혜정부에서 비선실세로 불린 최순실의 관계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부영 이중근 회장이 속한 대한노인회에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보도했다. 또 최순실 씨 주도로 설립된 K스포츠 재단 회의록에 이중근 회장 이름이 올라와 있고, K스포츠 재단 회의에서 부영그룹 세무조사 무마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파악했다.

K스포츠 정현식 전 사무총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중근 회장이 '하남 스포츠센터 설립을 위해 70~80억 정도 지원할 수 있다. 그런데 우리가 억울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이걸 도와 줄 수 있느냐'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도 제작진에 "정현식 사무총장님이 혼자서 생각해서 '70억을 주셔야 합니다' 한 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이 "그럼 최순실씨의 지시인가요?"라고 묻자 "당연히 그렇겠죠"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 58, 부영 그룹 이중근 회장의 1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 회장은 4300억 원대의 횡령, 배임 등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