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여야, ‘드루킹 특검’규모·기간 이견➦16일 오전 협상 재개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여야는 15'드루킹 특검' 법안 세부 조율 사항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협상을 벌였지만, 특검 규모와 수사 기간에 의견 차를 보이며 난항을 겪고 있다. 이들은 오는 16일 오전 10시께 모여 재협상을 이어나간다.

여야는 지도부 차원의 '고공 협상'을 통해 오는 18일 예정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개의 직전 쟁점 되는 사안에 대한 접점을 찾고자 했다.

그러나 특검 업무를 보조하는 특별검사보, 특별수사관 등의 규모, 운영 기간에 대해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먼저 민주당은 최대한 특검 규모와 수사 기간을 최대한 줄여 6·13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반면 야당은 원안 그대로 유지하고자 했다.

3당은 앞서 대통령이 특별검사가 추천하는 8명 특별검사보 후보자 중 4명 임명, 특별검사는 40명 이내의 특별수사관을 임명한다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제출했으나 민주당은 최소한의 규모를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최소의 규모로 (특검을) 하려고 하고 야당은 야당대로 낸 법안을 지키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도 "특검 규모와 기간을 최소화하려고 하는데 여당이 터무니없는 안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오는 16일 오전 10시께 국회에서 만나 재협상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특히 쟁점이 되는 규모와 기간에 대해 절충점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오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최소 규모로 하려고 하고 야당은 법안 낸 것을 지키려고 하는데 민주당이 (규모와 관련) 절충한 것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암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