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원희룡 딸, 虎父犬女(호부견녀)➘“XX들아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원희룡 무소속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예비후보가 토론회 중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에게 기습 폭행당한 뒤 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메시지 때문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14일 원 후보가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 중 한 제주도민이 투척한 달걀에 맞고 뺨을 가격당했고 해당주민은 곧바로 커터칼로 손목을 그어 자해를 시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원 후보 딸로 추정되는 이의 페이스북에 게시물 한 개가 올라온 정황이 전해졌다. 원 후보는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게시물에는 '(우리) 아빠 건드리지 마라. XX들아 내가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라고 적힌 이미지가 올라와있다.

해당 이미지는 캡처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졌다.

앞서 이날 원 후보의 딸은 원 후보의 페이스북 계정으로 장문의 메시지를 남겨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저는 원희룡 씨의 딸이다"라며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가 부탁드리는 것 하나는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아까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텐데라는 생각이더라"라는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을 남겨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