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강원랜드 수사외압,문무일 총장 불똥➸안미현 검사,폭로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 의정부지검 검사는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무일 총장과 김우현 반부패부장 등 검찰 고위직이 강원랜드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지난해 말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성동 국회의원을 소환하려 했다는 것을 심하게 질책했다""당시 문 총장이 국회의원의 경우 일반 다른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라는,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내용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했던 직원들 대부분이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안 검사는 또 "수사관이 소환조사를 위해 권 의원 보좌관과 통화한 직구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이 전화를 해 먼저 보고 하지 않고 보좌관을 소환하려 한 이유를 추궁했다"면서 "김 반부패부장도 권 의원 소환을 저지하는데 관여했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과 수사외압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한다"며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안 검사의 이 같은 주장은 지난 2월 강원랜드 수사 외압을 폭로할 당시 제기한 의혹과 비슷하다. 다만 이번에는 문 총장 등 검찰 수뇌부를 특정한 점이 다르다.

이에 대해 대검 측은 "권 의원 소환과 관련해서는 당시 춘천지검 수사팀 내에서도 소환조사가 무리라는 견해가 대부분이었고, 부실조사 논란이 예상돼 필요하다는 일부 의견이 있었으나 관련해서 확정한 바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총장이) 심하게 질책했다는 주장은 안 검사가 전해들은 얘기일 뿐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 검사는 지난해 4월 춘천지검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할 당시 최종원 지검장이 김수남 검찰총장을 만난 다음 날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종결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권 의원과 모 고검장, 최 전 사장 측근 사이에 연락을 주고받았다며 정치권과 검찰 간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안 검사의 폭로가 있은 직후 서울북부지검에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을 설치하고 진상조사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