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원희룡, 토론회서 ‘제주 2공항’ 반대 주민에 폭행 당해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가 14일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에게 폭행당했다.

사건의 발단은 이날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시작됐다.

토론회 후반부에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갑자기 단상 위로 뛰어들었다.

김 부위원장은 원 후보를 향해 계란을 던진 뒤 주먹으로 원 후보의 얼굴과 팔을 때렸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그었다.

김 부위원장은 진행 요원과 보좌진 등에 제지당한 뒤 119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해 말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하며 42일간 단식을 했던 성산읍 주민으로 알려졌다.

이날 토론회에는 무소속 원 후보를 비롯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김방훈 자유한국당, 장성철 바른미래당, 고은영 녹색당 등이 참석했다.

한편 문대림 후보는 논평을 통해 오늘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