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로즈데이】“노랑장미(박근혜 적폐)잘라내고 흑장미(문재인) 심고 녹색장미(천상의 사랑) 한송이 달자!”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고대 그리스 침묵과 비밀의 신 하포크라테스가 어느 날 아프로디테가 불륜을 저지르는 장면을 보고 말았다. 아프로디테의 아들 에로스는 침묵을 지켜달라고 부탁하며 뇌물을 바쳤는데 그것이 바로 장미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고대 로마에서는 장미를 침묵의 상징으로 여겼고, 천장에 장미가 조각된 공간에서 주고받은 이야기는 절대 비밀에 부쳐야 한다는 관습이 생겼다. 그래서 장미는 아름다움과 사랑, 비밀이라는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세 가지를 모두 가진 꽃이 되었으니 꽃의 여왕이라는 왕관을 받을만하다.

514일 로즈데이, 통상 연인들은 장미를 주고받는다. 이 기념일은 한 미국 청년의 러브스토리에 유래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에서 꽃 가게를 운영하던 청년 마크 휴즈가 사랑하는 연인에게 가게 안에 있던 모든 장미꽃을 바치며 고백했다는 내용이다.

고대 그리스 시대에 신이 처음에 장미를 만들자 사랑의 사자 큐피트는 그 아름다운 장미꽃을 보고 너무나 사랑스러워 키스를 하려고 입술을 내밀었다고 한다. 그러자 꽃 속에 있던 벌이 깜짝 놀라 침으로 큐피트의 입술을 콕 쏘고 말았다. 이것을 지켜보고 있던 여신 비너스는 큐피트가 안쓰러워 벌을 잡아서 침을 빼냈다. 그리고 장미 줄기에 꽃아 두었다고 합니다.

그 후에도 큐피트는 가시에 찔리는 아픔을 마다 않고 여전히 장미꽃을 사랑했다고 한다. 아마 우리의 사랑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처음에는 서로 멀리 떨어져 바라볼 수도 있지만 서로에 대한 사랑이 깊어지면 어떤 아픔을 감수하고라도 가까이 더 가까이 다가서려 할 것이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치러진 지난해 치러진 장미 대선’, ‘절정, 기쁨, 열렬한 사랑, 아름다움의 붉은 장미로 출발해 당신(대한민국)은 영원한 나의 것흑장미로 피웠다.

아직도 바퀴벌레처럼 기어 나오는 부역자의 질투, 시기, 이별노란 장미를 잘라내고 기적의 파란 장미를 우리 서민 품에 안길 때다.

국민들로부터 사랑의 맹세, 행복한 사랑, 감명분홍색 장미를 받은 문재인 정부, 장미꽃의 아름다움 뿐 아니라 가시가 주는 아픔까지도 사랑할 때 비로소 장미꽃을 가질 수 있듯이 천상에만 존재하는 고귀한 사랑녹색장미를 우리의 품에 한송이씩 달아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