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메일]영화‘공작’➮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 시점 띄는 이유?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영화 공작이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돼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은 소식이 알려지며 감독 윤종빈 감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분단 최초로 판문점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세기 최초 북미정상회담까지 열리는 가운데 분단의 아픔을 다룬 이 영화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공작1993년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 박석영이 북으로 넘어가 남북 고위층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면서 내적으로 갈등하는 이야기를 그린 실화 기반 첩보 스파이물이다.

윤종빈 감독은 부산 출신으로 중앙대 영화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데뷔작이자 첫 장편영화인 용서받지 못한 자로 제 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 할 만한 시선에 초청된 바 있다.

이후 영화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등의 영화에 각색, 감독 등을 맡았다.

특히, 배우 하정우와는 작품을 네 번이나 같이 해 눈길을 끈다.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윤종빈 감독은 하정우와는 감독과 배우를 초월한 사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