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페이스북 자체 암호화폐 발행 추진중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세계 최대의 SNS 기업인 페이스북(이하 페북)이 자체 암호화폐(가상화폐) 발행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 CNBC11(현지시간) 보도했다.

페북은 최근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암호화폐 부서를 신설했다.

페북은 암호화폐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페북이 가장 골치를 앓고 있는 이용자 신원 검증 등을 훨씬 효과적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자체 암호화폐 발행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북은 또 분산원장 기술이 특징인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 최근 문제가 됐던 이용자 개인정보 대량유출 사태 등을 방지하기 위한 데이터 암호화를 추진할 수도 있다.

페북은 이미 1년 전부터 모건 벨러 기업개발팀 팀장이 페이스북 플랫폼에서 블록체인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페북은 이번주 초 페북 메신저 앱을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 부사장이 블록체인 기술 연구를 위해 새로운 팀을 이끌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커스 부사장은 지급결제업체인 페이팔 대표를 맡았고, 초기 비트코인 투자자 가운데 한 명이다.

22억 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페북이 암호화폐를 발행하면 어떤 화폐보다 위력적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암호화폐 옹호론자들은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같은 거대 글로벌 IT 기업이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경우, 암호화폐가 자리를 잡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페북의 암호화폐 발행은 암호화폐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며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는 대형 호재라고 보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북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올 초 자신의 페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암호화폐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 한 해 암호화폐와 암호화폐에 관련된 주제를 공부하는데 시간을 많을 쓸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저커버그 CEO현재 인터넷의 문제는 과도하게 중앙 집중화된 페북을 포함한 몇몇 대기업들에 의해 시장이 지배되는 것은 물론이고 정부까지 시민들을 감시하는데 이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한 뒤 이같은 추세를 뒤엎으려는 시도가 바로 탈중앙화를 추구하는 암호화폐라고 언급했다.

그는 나 스스로 이 기술이 가진 긍정적, 부정적인 면들을 더 깊이 연구한 뒤 페북 서비스에 어떻게 활용할 지를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