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신한금융,‘현대판 음서제’➙기준미달 임직원 자녀.언론사 주주 자녀 특채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1일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4일까지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한금융 관련 제보건 등에 대해 채용 적정성을 점검한 결과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 등급을 받은 임직원 자녀들을 최종 합격시키는 등의 방법이 동원된 것으로 드러났다.

검사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이 발견됐다. 신한은행이 12, 신한카드 4, 신한생명이 6건이었다. 여기서 임직원 자녀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된 건은 6건이었다.

먼저 신한은행은 지난 2013년 채용과정에서 전형별 각 요건에 미달했던 당시 현직 임직원 자녀 5명과 외부추천 7명을 그냥 통과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임직원 자녀의 경우 학점이 저조해 서류심사 대상 선정 기준에 들지 못했고, 그중 일부는 실무면접서 최하위권 등급을 받았지만 전형 과정을 모두 통과해 최종합격했다.

외부추천의 경우 전 금융지주 경영진 관계자, 지방 언론사 주주의 자녀, 전직 고위관료의 조카 등으로 표기됐는데, 이들은 연령 초과와 면접성적 저조 등 기준미달이었음에도 역시 최종 합격했다.

신한카드의 경우 지원자 1114명 중 663등으로 합격 커트라인인 128명에 훨씬 미치지 못했던 신한금융 임원 자녀를 서류전형에서 통과시켰다.

또 해당 지원자는 임원 면접에서 면접관 2명으로부터 '태도가 좀 이상함', '발표력 어수선' 등의 평가를 받았지만 최종합격했다.

신한생명에선 서류심사 과정에서 금융지주 임직원 자녀에게 8점 만점인 전공점수 배점을 10점으로 쳐줘 최종합격시켰다.

연령과 성별에 따른 차등 채용 정황도 드러났다.

금감원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016년도 상반기 채용공고에 연령에 따른 차등을 명시하지 않고서도 남자는 '1988년 이전 출생자', 여자는 '1990년 이전 출생자'를 골라내 서류심사에서 탈락시켰다.지난 2013년 상반기 채용에서는 남성 지원자 중 1989년 이후 출생자는 배점 5점을 주고 1988년생부터는 1점씩 점수를 깎았다.

신한카드 역시 33세 이상(병역필)31세 이상(병역면제) 지원자는 서류심사에서 자동 탈락하게 했다. 59:41이던 서류지원자의 남녀 비율을 서류단계서부터 7:3으로 정해두고 면접 등 이후 전형단계에서도 이 비율이 유지되도록 관리한 것으로 금감원은 확인했다.

금감원은 해당 특혜채용 정황의 법률위반 소지에 대해 확보된 증거자료를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발견된 특혜채용 지원자들의 채용시기가 오래 전이라 관련 서류가 대부분 폐기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전산서버 및 채용 담당직원의 PC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특정연도 입사자들의 추천자, 전형단계별 평가자료 등을 일부 확보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