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MBC‘스트레이트’➬“삼성, 어버이연합 후원”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MBC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6일 밤 115분 방송에서 삼성이 보수단체를 후원한 사실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제작진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2009, 국가정보원이 어버이연합에 국정원 사업에 협조하라는 은밀하게 제안한 데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후 어버이연합은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으며 진보 진영 공역에 앞장섰다.

그러나 어버이연합에 돈을 댄 곳은 국정원뿐만이 아니었다고 제작진은 강조했다. 제작진은 취재 결과 삼성이 201311월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어버이연합에 8천만원을 지원하는 등 보수단체에 뭉칫돈을 댄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 미래전략실은 국정원, 청와대 담당자, 전경련 간부의 비밀회의를 수차례에 걸쳐 주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전경련이 보수단체 자금 지원에 난색을 보일 때마다 삼성은 전경련을 움직여 자금 지원을 하게 했고, 결국 삼성 돈이 전경련을 통해 우회 지원된 것이라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취재 과정에서는 보수단체 브레인 역할을 한 단체를 사실상 삼성이 만들었다는 보수단체 원로 증언까지 확보했다. 하지만 삼성은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스트레이트'는 주진우 기자와 배우 김의성이 진행하고 MBC 기자 7명이 주요 이슈를 심층 취재하는 방식의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