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한국GM 군산공장 정리➘근로자 350명 장기휴직 불가피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한국GM이 이달 말 폐쇄를 앞둔 군산공장 근로자들의 고용 문제를 놓고 막바지 협의에 들어갔다.

최근 마감된 2차 희망퇴직 신청률이 턱없이 낮은 가운데, 전환배치 여력도 충분하지 않아 근로자 절반 정도는 장기 휴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지난달 2430일 시행한 2차 희망퇴직 신청에 대한 승인 여부를 이달 4일 당사자에게 개별 통보했다.

총 신청자는 부평공장 200여명, 군산공장 30여명, 창원공장과 정비사업소 각 10여명 등 260여명으로 집계됐다.

한국GM은 희망퇴직 승인 인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전환배치를 통해 대체할 수 없는 인력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신청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져 군산공장 30여명을 포함해 최소 250여명이 희망퇴직으로 회사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이번 희망퇴직은 이달 말 폐쇄에 대비해 군산공장 인력을 줄이기 위한 것이었지만, 해당 근로자 중 희망퇴직을 신청한 비율은 4%에 그쳤다.

구조조정에 돌입하기 전 2천여명이던 한국GM 군산공장 근로자는 지난 231차 희망퇴직을 거쳐 680명이 남았다.

한국GM 노사는 지난달 마련한 경영정상화 계획 특별합의에 따라 2차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으며, 그 후에도 남는 인원을 어떻게 정리할지를 두고 별도 협의를 시작했다.

2차 희망퇴직 인원인 30명을 뺀 650명 중 300여명은 다른 공장으로 전환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1차 희망퇴직 때 부평·창원공장에 100여명, 2차 희망퇴직으로 부평공장에 200여명 등 총 300여명분의 빈자리가 생겼기 때문이다.

그래도 남는 인원인 350여명은 장기 휴직이 불가피하다.

이미 두 차례나 희망퇴직을 시행한 만큼 더 이상의 추가 희망퇴직은 불가능하다는 게 한국GM의 설명이다. 힘겨운 과정을 거쳐 노사가 경영정상화 계획에 합의한 만큼 이제 와서 정리해고를 할 수도 없다.

이와 관련, 한국GM 노사는 군산공장 잔류 인원에 대해 오는 6월부터 3년간 휴직을 시행하고 그 기간에 생계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일차적으로 마련했다.

휴직자가 최초 6개월간 급여 없이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180만원)을 받다가 이후 30개월(26개월) 동안은 노사로부터 월 225만원의 생계보조금을 지원받는 내용이다.

생계보조금은 노사가 비용을 절반씩 분담한다. 노조 몫을 마련하려면 조합원들이 1인당 월 3만원가량(잔류 인원 300명 가정)을 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GM 노조는 지난달 25일 확대 간부 합동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휴직 근로자 지원 계획을 설명했으나 다른 지회 쪽에서 비용 분담에 관한 충분한 논의가 없었다며 난색을 보였다.

생계비 분담 안은 추후 열리는 노조 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해야 확정된다. 노조는 이르면 이번 주 중 대의원대회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

만일 조합원들의 반발이 거셀 경우 군산공장 잔류 근로자의 처우 문제를 놓고 노조 내부에서 마찰이 생기거나 노사 갈등으로 확대될 여지가 남아 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