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여야 한목소리➨“어린이가 행복한 나라 만들겠다”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여야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는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 부대변인은 특히 "워킹맘들의 고군분투 일상을 잘 이해하고 있다""민주당은 '아이를 키우는 것은 국가적 책임'이라는 원칙에 따라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한국당은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고 예산을 뒷받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가정 양립 지원과 어린이 안전 확보 등 어린이를 위하는 일에 초당적 협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이 곧 대한민국의 꿈과 희망이라는 점을 되새기며 이를 지키는 든든한 울타리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대변인은 "일과 생활의 균형 '워라밸'이 보장된 삶을 만들어 어린이와 부모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또한 한 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조손가정 등의 어린이들이 환경에 의해 소외되거나 꿈을 펼칠 기회를 차별당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유엔 아동권리협약에서 정한 아동의 생존·발달·보호·참여 4대 권리의 보장과 함께 아이들의 행복 추구와 자기실현 권리를 구현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