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변호사시험 합격률 연세대-서울대-고려대 순➞원광대 '최저'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제도가 도입된 이후 로스쿨 졸업생 100명 중 83.1명이 변호사자격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사시험 합격률은 기존의 'SKY'(서울대·연대·고대) 강세 구도는 변화가 없었지만, 연세대가 서울대를 근소한 차이로 제친 점이 눈길을 끌었다.

법무부는 22일 제17회 변호사시험 학교별 누적 합격률을 공개하면서 전국 25개 로스쿨의 변호사시험 누적 합격률이 83.1%였다고 밝혔다.

합격률은 학교별로 로스쿨을 졸업하고 석사학위를 취득한 응시자 중에서 변호사시험에 실제 합격한 수가 얼마나 되는지를 따진 수치다.

그간의 7회 시험 동안 누적합격률이 가장 높은 로스쿨은 연세대로 94.02%였다. 졸업생 100명 중 94명이 변호사가 됐다는 의미다.

서울대가 93.53%로 근소한 차로 뒤를 이었고 고려대는 92.39%였다. 아주대가 91.90%, 성균관대가 90.43%90%가 넘는 높은 합격률을 기록했다.

80%대에서는 경희대 87.94%, 인하대 87.54%, 한양대 87.27%, 서강대 87.22%, 이화여대 87.18%, 중앙대 87.09%, 영남대 86.71%, 한국외대 86.32%, 서울시립대 84.80% 순이었다.

70%대는 전남대 79.8%, 경북대 77.55%, 부산대 77.26%, 충남대 75.69%, 강원대 75.68%, 충북대 72.87%가 이름을 올렸다.

최하위권은 전북대(69.62%), 동아대(67.82%), 제주대(67.78%), 원광대(62.6%)가 차지했다. 이들 로스쿨은 수료생 10명 중 34명이 변호사가 되지 못하는 셈이다.

학교별 합격률 공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대한변호사협회가 법무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소송이 최근 서울고법에서 변협 승소로 확정된 결과다.

이번 합격률 공개에 따라 로스쿨의 투명성이 높아지는 긍정적 측면과 함께 로스쿨별 서열화, 하위 로스쿨 통폐합 등이 예상된다는 우려가 엇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