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드루킹 게이트’MB정권 ‘미네르바’ 뒷담화➨핵심 공범 '서유기' 영장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48·구속)씨 일당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김씨의 핵심 공범으로 밝혀진 박모(30)씨에 대해서도 18일 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이들 조직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이명박 정권때 정부를 비방해 구속됐다가 풀려난 미네르바 사건의 악습이 재현될 움직임이다.

경찰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필명 '서유기'로 활동한 박씨는 이번 댓글조작 사건에 사용된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작업을 반복하는 프로그램)을 구해온 인물이다.

김씨 일당은 박씨가 구한 매크로를 이용해 지난 1월 17일 밤 10시께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기사 1개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 2개에 600여차례씩 '공감'을 클릭해 여론 형성을 유도했다.

경찰은 박씨가 매크로를 어떤 경로를 통해 얼마에 구매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박씨는 이들 조직이 운영자금을 벌기 위해 느릅나무 출판사와 같은 건물에 차렸던 비누·주방용품 제조·판매업체 '플로랄맘'의 대표를 맡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에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 주최한 강연과 비누·주방용품 판매 등으로 운영자금을 댔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경공모의 1년 운영비가 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된 점과 건물 임대료·인건비·운영비 등을 모두 고려하면, 이들이 주장하는 수입원으로는 이런 비용을 충당하지 못했을 것으로 보고 자금을 댄 배후가 있는지 추적하고 있다.

또 박씨는 온라인상에도 활발하게 정치 게시글을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MLB파크' 등에 문재인 대통령 활동상을 담은 뉴스를 수차례 스크랩해 올렸고, 김경수 의원 페이스북 글을 캡처해 다른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트위터에서도 박씨 것으로 추정되는 계정이 한때 활발히 활동한 흔적이 보였지만, 지금은 계정이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씨처럼 활동이 두드러져 '드루킹'의 또다른 핵심공범으로 지목되는 이는 김씨와 함께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우모(32)씨다.

우씨는 이들 조직이 댓글 모니터링 및 공감 클릭 조작을 할 때 사용한 '매뉴얼'(활동 지침)을 제작한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매뉴얼에는 '보안USB 안에 깔린 텔레그램과 크롬브라우저를 이용하라', '작업한 기사를 새로고침하다가 10위권 밑으로 내려가거나 하면 대화방에 알려라', '북한·평창·최저임금·가상화폐 기사 위주로 선별하라' 등 내용이 담겼다.

우씨는 이 매뉴얼과 모니터링 요원 시간표를 구글에 노출시키는 바람에 2월 초 이번 사건이 처음 세상에 알려지는 실마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경찰은 '드루킹' 김씨와 박씨·우씨 외에 양모(35·구속)씨와 김모(29)씨를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 양씨와 김씨는 아직은 김씨의 지시에 따라 범행에 가담한 사실만 드러난 상태다.

이들 5명은 경찰이 지난달 21일 파주 느릅나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을 때 현장에 있다가 곧바로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느릅나무에 매일 20∼30명이 드나들었던 것으로 보고 추가 공범을 쫓고 있다.

한편 경공모에서 활동한 적 있는 회원들은 오프라인 모임을 할 때면 '드루킹' 김씨가 정치·경제 분야에 관해 강의를 하고는 했는데, 이따금 '사이비 종교'에 가까운 황당한 내용의 철학이나 사상 얘기를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자신을 '추장'으로 부르게 하고 경공모 회원들은 '노비'·'우주' 등 명칭으로 등급을 나눴으며, "오래전 쓰인 예언서에 경공모가 등장한다", "평소 주문을 외우라" 등 상식에 어긋나는 언행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