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드루킹사건’홍준표“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해”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지방선거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전체회의에서 "이 정권은 국정원 댓글로 시작해 세월호 사건을 빌미로 대통령을 탄핵하고 탄생했다"며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댓글로 일어선 정권이 댓글로 망할 것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런 정권이 지난 대선 때부터 댓글공작을 해왔고 최근까지 김경수 의원과 민주당원들이 연락을 하면서 공작을 했다고 한다"며 "우리가 고발한 사건이 아니라 자기들(민주당)이 고발한 사건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국회는)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김경수·김기식 두 사람에 대한 특검부터 추진해야할 것으로 본다"며 "김경수 의원 사건은 간단하다. 오고간 문자만 제대로 수사가 되면 진상이 바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에 대해 "어느 정도 (사건에) 관여하고 가담했는지 본인이 떳떳하다면 언론에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판단을 받으면 된다"며 "본인은 '그냥 감사하다'는 정도였다고 하지만 그 정도라면 무슨 문제가 되겠냐. 본인 스스로 종이 30장정도의 내용을 국민들에게 공개하고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외유성 출장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특히 김 원장의 경우에는 해임여부를 불문하고 그 사람의 범죄행위를 밝히는 것이 국민들 앞에 제대로 된 야당의 도리"라고 했다.

그는 "김경수 댓글 사건도 우리가 고발했으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를 했겠느냐"며 "민주당이 고발한 것이고 수사해보니 걸린 게 자기편이다 보니 거꾸로 자기편을 욕하고 있다. 이런 게 자유당 말기 같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민심은 용수철 같아서 누르면 누를수록 더 튀어 오른다"며 "나는 정치한지가 23년째가 됐지만 이렇게 집권초기에 무너지는 정권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그는 "실세였던 안희정도 가고 정봉주·김기식·김경수도 갔다"며 "이제 줄줄이 갈 사람은 조금 남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