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조현민 갑질 유탄➘대한항공 상호 폐지.불매 운동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35)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마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청원이 등장,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 처벌해야 한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특히 일부에서는 대한항공이라는 상호를 쓰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도 일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6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과 관련, "조씨 남매는 대한항공과 계열사 경영에서 손을 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 문제는 왕족처럼 살아오며 최소한의 인격도 갖추지 못한 재벌 3세들에게 경영권을 준 한진 재벌의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온 국민을 분노하게 한 조 전무의 전횡은 간단히 용서될 일이 아니다"며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것이 아니라면 대한항공과 조 전무는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경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