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김성태“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 특검 추진”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은 온 국민을 일거에 뒤통수 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 뒤통수를 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며 특검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집권여당 현역의원의 실명이 거론되고 일각에서는 청와대 핵심 관계자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면서 "청와대와 집권당이 조직적으로 연루됐을 정황이 포착된 이 사건을 개인의 일탈로만 치부할 수 없다는 걸 민주당이 더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태 추이는 지켜봐야겠지만 정권 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 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경우에 따라서는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한다"고 했다.

"박근혜 정권 몰락의 또 하나의 단초가 된 국정원 댓글 사건은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어야 할 국가기관이 여론조작에 동원된 사건이라면, 민주당 댓글 사건은 집권당이 정치 여론(조작)에 개입한 사건이란 점에서 충격 강도가 더 대단하다"고 말했다.

특히 전날 김 의원의 해명에 대해선 "결국 김 의원은 이미 대선 전부터 이들의 활동을 최소한 인지는 하고 있던 것을 시인한 것에 불과하다"고 평가 절하했다.

한국당은 이날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곧바로 출범시켰으며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임명했다. 이 조사단은 향후 국회의원과 외부 전문가 중심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김영우 의원은 "과거 정부 적폐 청산의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사람이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인데 현 정권 핵심부를 어떻게 겨냥할 수 있나. 특검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인사청탁 내용 및 김 의원의 거절 경위 김 의원 외 윗선 연계 가능성 드루킹 등 여론조작 세력 경제적 후원자 드루킹 이외 사례 등이 특검을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번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16일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논란도 거듭 거론했다.

그는 이미 논란이 됐던 김 원장의 더좋은미래 '셀프 기부'2014년에도 있었다며 "201444일 더좋은미래 연구기금 명목으로 1천만 원이 송금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20163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송금 가능 여부를 질의하기 이미 2년 전 (유사 사례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선관위 질의 자체는 합법성을 가장하기 위해 요식적으로 했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권에 대해선 "김기식을 대하는 태도가 편집증적 집착"이라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것은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 왜 합당한 조치를 끝내 거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