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민주당,보수정권 전유물‘댓글조작’➛야당發 역풍”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4일 댓글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들이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해 왔고 이번 일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야당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4일 댓글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더불어민주당원들이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 "민주당은 민주사회에 존재해선 안 되는 인터넷 괴물을 키워 온 현역의원 이름부터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감추고 숨길 것이 아니라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그나마 공당으로 취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수프로그램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수를 높인 이들의 정체는 민주당 권리당원이었고,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현 민주당 국회의원과 보안메신저 프로그램으로 접촉해가며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라며 "자신들의 범죄를 보수층의 것으로 덮어 씌우고 정부에 반하는 보수여론은 조작된 여론으로 만들기 위한 끔찍한 교활함"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출범에는 인터넷 댓글을 필두로 포털의 영향이 지대했는데 그 실체가 사실은 추악한 셀프 조작을 통한 여론장악이었다면 정권의 도덕성은 회복 불가능한 치명타를 입을 수 밖에 없다""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드디어 거대한 여론조작, 여론장악의 실상이 드러났다""한국당은 그동안 의혹으로 제기 돼 왔던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사이버 인터넷 포털 장악 빅브라더 행태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당 차원의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호성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 "민주당 실세 의원이 낀 민주당원 일당이 위장 출판사까지 차려 놓고 여론몰이 인터넷 댓글 공작을 한 사실이 만천하에 들통 났다""이 정권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과 이중성이 양파껍질처럼 까도까도 끝이 없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더 이상 가면 뒤로 숨지말고 댓글 공작단과 핵심 연결 고리인 민주당의 실세의원의 이름과 몸통을 밝히라""몸통과 배후 세력은 놔둔 채 꼬리 자르기식으로 사건을 축소하려다간 국민적 저항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조작의 범인들은 여권 핵심의원과 비밀 접촉을 해왔고, 그 핵심의원은 여당의 광역단체장 후보 가운데 한사람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현재의 검찰은 이것을 감당할 수가 없다. 특검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도 14일 댓글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더불어민주당원들이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 "지난 보수정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인터넷 뉴스 댓글 여론조작 시도가 현 여당 당원에 의해 자행됐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안 단속도 못한 여당 지도부는 보수 댓글부대 운운하며 남 탓하기 바빴다""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사고방식이 당 내에 만연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여기에 당 소속 현역의원까지 연루 돼 있다고 하니 수사기관은 다른 사례는 없는지 철저하게 밝혀 엄벌에 처해야 한다""다시는 정치권에 이같은 작태가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